Elias Canetti, Masse und Macht

엘리아스 카네티의 ‘군중과 권력‘을 다시 읽는 중. 사람과 사람이 모이고, 상호작용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이 책의 위력을 느끼게 해 줌.